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북, 탄도미사일 추정체 1발 발사…올해 첫 무력시위

01-05 10:35


[앵커]

북한이 오늘(5일) 오전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발사했습니다.

올해 첫 무력 시위인데요.

국방부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장윤희 기자.

[기자]

네, 합참은 오늘 오전 8시 10분께 북한이 내륙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을 벌이는 중입니다.

합참은 현재 북한의 추가 발사에 대비하고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속에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발사는 북한의 올해 첫 무력시위입니다.

지난해 10월 19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잠수함에서 시험 발사한 것을 기준으로 하면 78일 만입니다.

당시 서울에서는 한미일 정보수장 회동이 열리고 있었습니다.


오늘은 합참이 새해 첫날 발생한 '철책 월북' 사건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무력시위가 벌어져 그 의도가 주목됩니다.

우리 정부는 월북자에 대한 신상 보호 차원에서 지난 2일 북한에 두 차례 대북 통지문을 보냈지만 북한은 답변을 보내오지 않았습니다.

북한군이 지난달 초부터 진행해온 동계훈련의 일환으로 미사일 발사 시험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됩니다.

2020년 지난해 3월에는 동계훈련 중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화력타격훈련 지도'를 명분으로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하기도 했습니다.

북한이 올해 김 위원장 집권 10주년을 맞아 미사일 시험발사 등 무력시위에 나섰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북한은 김 위원장의 사회로 지난해 연말 노동당 전원회의를 열고, 새해에도 국방력 강화에 매진하겠다고 지난 1일 밝힌 바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