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미국, 중·러에 강한 견제구…바이든의 노림수는?

12-07 13:53


[앵커]

미국이 트럼프 행정부 시절을 떠올릴 정도로 최근 중국과 러시아에 강한 견제구를 날리고 있습니다.

내년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외교단을 보내지 않겠다고 공식 발표했고, 러시아와도 사실상 신냉전을 연상케 하는 날 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데요.

이런 강경 노선의 배경이 뭔지 관심이 쏠립니다.

한상용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이 내년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외교적으로 보이콧하겠다는 표면적 이유는 중국의 소수민족 인권탄압입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조 바이든 정부의 다른 포석도 깔려있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입니다.

먼저 물가 급등과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지지율 하락에 고전하는 상황에서 이를 타개할 국면 전환용 조치가 필요했다는 겁니다.

실제 바이든 정부의 이번 결정은 미국에서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밋 롬니 미 공화당 상원의원은 바이든 정부가 외교사절단 파견을 거부한 것은 옳았다는 입장을 밝혔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이번 결정에 박수를 보냈습니다.

바이든 정부는 이틀간 화상으로 열릴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통해 동맹 규합을 가속화할 발판도 확보한 상황입니다.

권위주의 정권에 맞서 인권 가치를 확산하겠다는 취지로, 중국 견제와 함께 미국의 국제사회 리더십 제고가 목표라는 분석입니다.

실제 미중 갈등의 핵심인 대만은 이 회의에 초청됐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초청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조만간 열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화상 회담에선 우크라이나 사태를 두고 대립각을 세울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6월 만남에서 경색된 양국 관계의 복원을 시도했지만 체제 정통성이나 지정학적 이익이 걸린 현안에서는 두 정상이 한 치의 양보도 없었습니다.

현재까지 베이징동계올림픽 초청에 공개적으로 응한 지도자는 푸틴 대통령이 유일합니다.


민주주의정상회의 그리고 올림픽 보이콧을 계기로 중러 관계는 한층 강화되고 미국이 양국을 견제하는 신냉전 구도가 확대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 한상용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