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공항서 340㎞ 호텔에 한국인 격리한 일본…"시설 부족 우려"

12-07 11:59

(서울=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을 막는다며 나리타 공항을 통해 들어온 한 한국인을 340㎞ 떨어진 지역에 격리했습니다.

지난 3일(현지시간) 인천에서 출발해 일본 나리타 공항에 도착한 한국인 A씨는 나리타 공항에서 직선거리로 약 340㎞ 떨어진 아이치(愛知)현 도코나메(常滑)시에 있는 주부(中部)공항 인근 호텔에 격리됐습니다.

일본 정부 방침에 따라 격리기간 총 14일 중 최소 6일을 이 호텔에 머물러야 하는데요.

일본 정부는 이렇게 멀리 떨어진 곳에 격리한 이유를 묻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나리타 공항 쪽에 확보한 국가 시설(격리용 숙소)이 매우 부족해질 우려가 꽤 커졌기 때문"이라고 6일 답변했습니다.

하지만 비슷한 사례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는데요.

일본 정부의 조치에 A씨는 "정말 호텔에 자리가 없어서 그런 것인지 의구심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오예진·김도희>

<영상: 로이터·독자제공>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