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44만' 용인 기흥구…분구 놓고 주민 '찬-반'

12-06 07:32


[앵커]


경기도 용인시가 인구가 많은 기흥구를 분구하려 하자 주민들이 찬반으로 나뉘어 대립하고 있습니다.

분구 찬성과 반대 측 주민들이 각기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꾸려 시를 압박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됩니다.

강창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주민들이 시청 앞 광장에 모여 집회를 하고 있습니다.

용인시가 인구 44만 명의 기흥구 일부를 떼어내 가칭 구성구를 설치하려 하자 기흥구에 남게 된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선 겁니다.

이들은 분구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여론전에 나섰습니다.

분구를 추진할 경우 매년 막대한 예산을 낭비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건우/ 기흥구 분구 반대 주민> "졸속 분구 추진으로 용인시민의 혈세가 매년 500여억 원이 낭비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오늘 이 광장에서 총궐기 집회를…"

하지만 가칭 구성구로 분리되는 지역 주민들은 분구촉구비대위를 구성해 맞불을 놨습니다.

이들은 각종 개발사업으로 급격한 인구유입이 예상되는 만큼 분구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남우석/ 기흥구 분구 찬성 주민> "행정수요를 뒷받침하기 위해 분구는 꼭 필요한 선결과제입니다. 행안부는 분구 승인 절차를 속히 마무리해주시길…"

지난 5월 말 현재 기흥구의 인구는 44만4천여 명으로 같은 지역의 처인구와 수지구보다 많고 분구 요건인 인구 20만 명을 배이상 초과했습니다.

용인시는 이에 따라 기흥구 15개동 가운데 7개동을 떼어내 가칭 구성구를 신설하기로 하고 경기도를 통해 행정안전부에 건의했습니다.

하지만 당초 예상과 달리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서 행정안전부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