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검찰, 2015년 남욱 변호한 양재식 전 특검보 소환

12-03 22:21


'대장동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변호했던 양재식 전 특검보를 소환했습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양 전 특검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양 전 특검보는 박영수 전 특검과 함께 2015년 대장동 사업 관련 청탁을 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남 변호사를 변호했습니다.


당시 남 변호사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가 1심과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