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한중, 시진핑 답방 모색하되 비대면 정상회담도 검토

12-03 19:52


한국과 중국이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을 추진하되, 코로나19 상황 등으로 여의치 않을 경우 영상 정상회담 또는 전화 통화 등 비대면 정상회담을 추진한다는 데 뜻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중 양국은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공산당 정치국원 간에 어제(2일) 진행된 '톈진 회담'에서 이같이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내년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과 3월 중요한 정치 일정인 양회가 예정돼 있음을 고려할 때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내년 3월까지는 시 주석의 외국 방문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문 대통령의 베이징올림픽 계기 방중과 정상회담 가능성도 열려 있지만, 아직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