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607.7조 '슈퍼예산' 국회 본회의 통과…자영업자 지원 확대

12-03 13:26


[앵커]


내년도 나라 살림을 위한 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역대 최대인 607조7천억 원의 규모입니다.

국회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서혜림 기자.

[기자]


네, 말씀하신 대로 국회에서 가결된 내년도 예산안 규모는 총 607조7천억 원입니다.

정부 원안보다 3조3천억 원 증가한 액수인데요. 역대 최다 규모의 이른바 '슈퍼 예산'입니다.

특히 주목할 점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했다는 점입니다.

우선, 손실보상 업종에 대한 보상 하한을 기존 1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올렸고요.

손실보상 비대상 업종을 포함한 소상공인들에게 35조8천억 원 규모의 저리 대출을 지원하기 위해, 관련 항목도 예산에 담았습니다.

지역화폐 발행 규모는 30조 원으로 대폭 올렸습니다.

정부는 당초 6조 원 규모를 발행하겠다는 계획을 제출했지만, 당정 협상을 거쳐 24조 원을 증액한 겁니다.

다만 중앙정부는 절반인 15조 원에 대해서만 지원하고, 나머지 15조 원은 지방비로 충당할 예정입니다.

이번 예산안은 국민의힘의 반대 속에 가결됐습니다.

손실보상 하한 액수와 경항모 사업 예산에 대해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한 건데요.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일방적인 태도로 일관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앵커]


대선후보들의 움직임도 알아볼까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오늘 전북에 갈 예정이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매주 타는 민생버스, 매타버스 네번째 행선지로 전북을 택한 건데요.

이 후보는 전북 익산의 식품산업 클러스터진흥원에 방문한 뒤, 전주의 한 편의점에서 2030 청년들을 만나 '가맥' 토크 콘서트를 열 계획입니다. 정세균 전 총리도 만납니다.

아울러 오전에는 서울에서 삼성경제연구소를 방문했는데요.

'공정성장'을 통한 기회 총량의 확대라는 경제 비전을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과 관련한 논란으로 계속 어수선합니다.

송영길 대표는 조 위원장이 오늘 아침 통화에서 공식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하며, 주말 사이 조 위원장을 만나 직접 이야길 듣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민주당은 조 위원장의 가족 실명을 거론하며 비난한 강용석 변호사와 가로세로연구소를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발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움직임도 알아보죠.

오늘 윤 후보가 긴급 선대위를 소집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긴급 선대위는 당사에서 비공개로 열렸는데요.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을 봉합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을 걸로 보입니다.

윤 후보는 회의 뒤 기자들을 만나서 이준석 대표를 만나고 싶다는 뜻을 강조해 피력했습니다.

또 이 대표에 대해서 늘 대단한 인물이라고 생각해왔고, 번뜩이는 아이디어에 늘 감탄했다며, 대표에 대해서 오해한 적이 없다고 했는데요.

윤 후보 측은 회동 장소 등 구체적인 사항이 정해지진 않았지만, 일정에 대해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이준석 대표는 여전히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습니다.

왜 매번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아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의식이 있다며, 당 대표와 만나는 자리에 후보가 직접 나오지 못하고 핵심 관계자의 검열을 거치자는 의도라면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선대위와 관련한 내홍을 하루라도 빨리 봉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오늘 두 사람이 만남을 통해 그간의 갈등을 봉합할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