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미 연방정부 또 셧다운 위기…이번엔 백신 의무화 탓

12-02 13:41


[앵커]

미국 연방정부가 또 셧다운 위기에 처했습니다.

일부 강성 공화당 의원이 백신 의무화 철회를 요구하며 벼랑 끝 작전을 주장하고 있는 건데요.

현지시간 금요일이 마지노선입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연방정부가 또 셧다운, 일시적 업무정지 위기에 몰렸습니다.

일부 공화당 의원들이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관련 예산을 끊어야 한다며 셧다운 엄포를 놓고 있는 겁니다.

마이크 리, 로저 마샬 상원의원이 이런 주장을 가장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습니다.

이들은 백신 의무화 철회를 투표에 부치지 않으면 임시 예산법안 처리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버티고 있습니다.

지난 10월 1일 시작된 미 연방정부의 2022회계연도 예산이 처리되지 못한 가운데 임시로 만들어진 예산안 시한인 이달 3일까지 추가 임시지출 법안이 처리되지 못하면 셧다운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가 백신 의무화를 포기할 가능성은 희박합니다.

백악관은 코로나 사망자가 78만 명을 넘고 오미크론이라는 새 변이까지 상륙한 상황에서 백신 의무화야말로 코로나 사태를 끝낼 가장 빠른 방법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카린 장-피에르 / 백악관 수석부대변인> "우리는 대유행병을 잊기 위해 더 많은 사람에게 백신을 접종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백신 의무화는 이것을 위한 방법이고 의무화가 효과가 있는 걸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연방 공무원의 접종을 강제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4일 민간 영역에 대해서도 내년 1월 4일까지 백신을 접종하라고 의무화했습니다.

다만, 셧다운이 현실화할지는 미지수입니다.

대다수 공화당 의원들이 실제 셧다운이 벌어질 경우 마주하게 될 책임론을 두려워하기 때문입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