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이준석, 장제원 사무실 '기습'…갈등 장기화 조짐

12-01 20:58

[뉴스리뷰]

[앵커]

공식 일정을 전면 취소한 채 잠적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부산과 전남 순천, 여수에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 대표 측이 "당장은 상경할 뜻이 없다"고 밝힌 가운데 윤석열 후보는 내일(2일) 예정했던 당 선대위 회의를 열지 않기로 했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한 이준석 대표, 부산에서 포착됐습니다.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 비공개 회동한 데 이어, 이튿날 윤석열 후보의 최측근인 장제원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을 기습 방문했습니다.

서울에 있던 장 의원은 미리 알지 못했던 상황.

공개적으로 각을 세워온 장 의원에게 우회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단 해석과 함께

전날 권성동 사무총장이 윤 후보 지시로 이 대표 노원구 빈 사무실을 찾은 데 대한 맞불 성격이란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 대표는 부산에 이어 전남 순천 등을 찾았는데, 당장은 상경할 뜻이 없다고 이 대표 측은 밝혔습니다.

거취 고심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못박았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이 대표와 연락이 안 된다면서도 기다려보겠다 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후보> "이준석 대표가 당무를 거부하고 있는 상태도 아니고 지금 부산에 뭐라고 할까…리프레시(재충전)하기 위해서 간 것 같은데…"

갈등의 본질은 선대위 인선을 둘러싼 주도권 싸움인 만큼, 먼저 저자세를 취하지 않겠단 의도로 해석됐습니다.

선대위 합류가 멀어지고 있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했습니다.

일각의 '민주당 영입설'은 일축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쓸데없는 소리하지 말고 나 가요!"

합류를 거부한 김종인 전 위원장에 이어 이준석 대표의 복귀까지 늦어질 경우,

다음 주 월요일로 예고한 선대위 출범은 더 미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