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단독] 당정 "코로나 피해업종 손실보상 하한 50만원으로…지역화폐 30조 발행"

12-01 20:49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업종에 대한 지원 하한액을 기존 1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상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TV와의 통화에서 "소상공인 지원 하한을 50만 원으로 상향하기로 정부와 뜻을 모았다"며 "이를 위해 내년도 예산안에 약 700억 원을 편성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역화폐의 경우 내년에 총 30조 원을 발행하기로 했습니다.


이 중 15조 원은 국비와 지방비를, 나머지 15조 원에 대해서는 지방비로 지원금을 충당하기로 해, 내년도 예산안에는 약 6천억 원의 관련 예산이 반영될 예정입니다.


여야와 정부가 3조 원의 예산 순증에 합의한 가운데, 민주당과 정부는 이 합의안을 토대로 야당에 대한 막판 설득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