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논산 탑정호에 동양 최장 출렁다리…초속 60m 강풍도 견뎌

11-30 21:25


[앵커]

충남 논산 탑정호에 동양에서 가장 긴 출렁다리가 놓였습니다.

거대한 다리가 바람과 사람의 발길에 출렁이는 재미와 밤마다 열리는 미디어 파사드 쇼로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넓은 호수 위 거대한 다리가 위용을 뽐냅니다.

논산 탑정호 출렁다리입니다.

다리를 직접 걸어보니 바람이 불거나 사람이 지나가면 다리가 출렁거리는 것을 직접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 다리는 길이만 600m로 국내는 물론 동양에서도 가장 긴 출렁다리로 기록됐습니다.

지난 2018년 착공해 올 5월 정식 개통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미뤄왔던 개통식이 열렸습니다.

전국에서 일곱 번째로 큰 탑정호에 건설된 출렁다리는 성인 5,076명이 한꺼번에 올라가도 견딜 수 있습니다.

또 초속 60m의 강풍에도 견디도록 설계됐습니다.

사람이 지나는 상판에 구멍이 숭숭 뚫린 바람길을 만들어 바람이 통과할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출렁다리는 낮에도 멋진 광경을 자랑하지만, 밤에는 더욱 빛납니다.

다리에 LED 조명 2만여 개를 설치해 매일 밤 미디어 파사드 쇼가 펼쳐집니다.

호수 한켠에서는 저녁마다 140m 길이의 음악분수도 운영돼 벌써부터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황명선 / 논산시장> "탑정호는 연간 1,000만 명의 관광객을 목표로 하고 저희는 준비해왔습니다. 이제는 낮에는 출렁다리를 거닐고, 밤에는 환상적인 분수쇼와 미디어쇼를 즐길 수 있습니다."

논산시는 출렁다리 개통을 시작으로 탑정호 주변에 수상 리조트 시설, 수변 산책로 등을 조성해 관광단지로 개발해 나갈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이호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