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4주 만에 일상회복 위기…방역패스·추가접종 대응 전망

11-28 18:28

[뉴스리뷰]

[앵커]

이제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간 지도 곧 한 달이 되는데요.

중환자와 사망자 증가가 예상보다 가팔라 확산세, 중환자, 사망자 모두 심각해졌죠.

정부가 내일(29일) 대책을 내놓는데 거리두기 강화보단 다른 방역 대책을 활용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조성미 기자입니다.

[기자]

단계적 일상회복 시작 한 달을 앞두고 연일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 수 최고치가 깨지고 있습니다.

거리두기 완화에 확진자 증가는 어느 정도 예고된 것이었지만, 중환자 발생과 치명률 상승 속도는 정부 예상을 뛰어넘습니다.

위중증 환자 수는 거리두기 완화 직전인 지난달 넷째 주 평균 333명에서 이달 넷째 주엔 576명으로 늘었고, 사망자 수는 같은 기간 동안 한 주 85명에서 248명으로 3배 가까이 뛰었습니다.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지금껏 고비마다 버텨온 의료 대응체계가 무너질 수 있단 우려가 나옵니다.

정부는 최근의 코로나19 위험도 상황을 논의한 뒤 대통령 주재로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열어 방역 강화 대책을 내놓을 예정인데, 소상공인 반발과 경제 위축 우려 탓에 전문가들이 시급히 요구하는 거리두기 '유턴'은 채택 가능성이 낮다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이보단 고령층 추가접종 가속화로 위중증 발생을 낮추는 방안이 나올 전망입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25일 국회)> "60대 이상 미접종자 접종, 그리고 추가접종을 신속하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12월에 60세 이상 고령층 추가접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집중적으로 진행하겠습니다."

또, 성인에게만 적용하는 방역패스를 노래연습장, 목욕탕 등 고위험시설 이용 청소년에도 확대 적용하거나, 유효기간을 6개월로 설정해 사실상 추가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유력 검토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