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신규 확진 다시 4천명대…위중증·사망자 역대 최다

11-27 18:33

[뉴스리뷰]

[앵커]

일상 회복이 한 달 만에 중대 고비를 맞았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연일 4,000명 안팎을 기록 중이고,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는 사태 후 최다치를 보였습니다.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4,000명대에 올랐습니다.

27일 0시 기준 4,068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사태 후 두 번째로 큰 규모입니다.

특히 서울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서울에선 1,881명의 국내 발생 확진자가 나와 하루 2,000명대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주요 방역지표도 악화일로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하루 새 17명이 늘어 634명이 되면서 최다치를 또 갈아치웠습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위중증 환자 대부분이 감염에 취약한 고령층으로, 사망자 수 역시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사망자는 52명이 추가돼 누적 사망자 수는 3,492명이 됐습니다.


하루 사망자 수 또한 팬데믹 이후 역대 최다치입니다.

2차 접종률은 인구수 대비 약 80%에 이르렀지만 돌파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권덕철 / 보건복지부 장관> "확진자 중 64%가 돌파 감염에 해당하고 특히 60대 이상 확진자 중 85%가 돌파 감염자입니다. 고령층은 지체 없이 추가접종을 받아주시길 바랍니다."

확진자가 집중된 수도권 병상은 빠르게 소진되고 있습니다.

중증전담 병상 가동률은 지난 26일 오후 5시 기준, 서울이 83.8%, 인천이 83.5%에 달하는 등 포화 상태입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빠른 결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엄중식 /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방역 강화를 해도 바로 효과가 나오는 것이 아니거든요. 적어도 2~3주 지나야 확진자가 줄어드는, 지역사회 전파가 차단되는 효과를 보기 때문에…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피해는 커집니다."

정부는 29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코로나19 대응 특별 방역점검 회의를 열고, 추가 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