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올해의 선수 후보' 지소연, 뉴질랜드전 선봉에 선다

11-26 07:51


[앵커]


여자 축구대표팀이 2년 연속 FIFA '올해의 여자 선수' 후보에 이름을 올린 지소연을 앞세워 뉴질랜드전 대승을 노립니다.


두 차례 걸쳐 만나는 뉴질랜드와의 평가전 첫 경기는 내일(27일) 경기도 고양에서 치러지는데요.

홍석준 기자입니다.

[기자]


훈련은 마치 실전 경기를 방불케 했습니다.

소속팀 일정으로 가장 늦게 합류한 '에이스' 지소연도 시종 진지하게 훈련에 임했습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은 27일과 30일, 경기도 고양에서 열리는 뉴질랜드 평가전을 준비 중입니다.

올해의 마지막 훈련이자, 마지막 A매치입니다.

2021년을 마무리하는 뉴질랜드전에서 지소연은 기록 레이스를 이어간다는 각오입니다.

지난 9월 몽골과의 아시안컵 예선에서 A매치 통산 59번째 골을 성공시킨 지소연은 차범근 전 감독을 제치고 A매치 역대 최다득점자로 올라섰습니다.

<지소연 / 여자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계속 가능하면 골 넣고 싶은 욕심도 있고, 다른 후배들이 빨리 좀 더 따라왔으면 좋겠고…"

뉴질랜드와의 평가전은 내년 1월에 있을 아시안컵을 대비한, 사실상의 마지막 모의고사입니다.

이번 아시안컵에는 2023년 FIFA 여자월드컵 본선 출전권이 걸려있습니다.

<조소현 / 여자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뉴질랜드전에서) 선수들이 골을 넣고 자신감을 많이 가진 상태에서 다음 아시안컵을 준비했으면 좋겠어요."

여자 대표팀이 안방에서 경기를 치르는 건 2년 7개월만.


유럽파가 총출동하며 완전체로 모인 여자 대표팀이 홈 팬들 앞에서 화끈한 골잔치와 함께 승리를 선물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홍석준입니다. (joon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