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여성 안전이 우선"…대권 주자 여심 잡기 경쟁

11-25 22:12


[앵커]


세계 여성 폭력 추방의 날을 맞아 대선 후보들은 앞다퉈 여성폭력 추방을 위한 행보에 나섰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예비역 여군들을 만나 군내 성폭력의 실상에 귀를 기울였고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비동의 강간죄' 공약을 꺼내들었습니다.

김수강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예비역 여성 군인을 만났습니다.

이 후보는 "여군에게 군대는 전쟁터"라는 상징적인 말이 있다며 군대 내 성폭력 문제는 인권문제인 것과 동시에 국가 안보와도 직결되는 문제라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아군에 의한 아군의 공격이다. 국가 안보에 관한 문제일 수 있다는 것. 인권 넘어서 국가 안보까지 고려해야할 중대사안인데도 대책, 대안 만들어내지만 실질적으로 군대 내 성폭력과 성폭행 문제 해결되지는 않고…"

이 후보는 군대내 성폭력 문제 근절을 위해 피해자 보호 조치를 포함해 엄정히 단죄될 것이란 믿음을 줘야 한다고 강조하는 등 여심 공략에 힘을 쏟았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집권 즉시 성폭력과 전면전에 나서겠다고 선언하며 '비동의 강간죄' 도입을 꺼냈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선 후보> "비동의 강간죄'를 도입하겠습니다. 스토킹 피해자 보호법을 제정하고, 모든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확고한 지원 체계를 마련하겠습니다."

직장 내 성희롱 등 권력형 성범죄에 대해선 현행 10년의 공소시효를 없애겠다고도 했습니다.

또 아동·청소년 형상의 리얼돌과 특정 인물의 모습으로 주문 제작되는 리얼돌에 대해서는 수입과 판매 유통을 규제하겠다고 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역시 비동의 강간죄 도입을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또 스토킹 처벌법에서 논란이 되는 '반의사불벌죄' 조항, 즉 피해자가 원치 않을 경우 처벌을 하지 않도록 하는 조항도 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이준석 대표와 함께 모교인 서울대를 찾아 청년들과의 소통행보에 나섰는데, 이날은 여성 관련 공약은 별도로 내놓지 않았습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