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사이다 화염병'으로 싸운 국군…백마고지서 유해 26점 발굴

10-28 17:22

(서울=연합뉴스) 강원도 철원의 비무장지대(DMZ) 백마고지 일대에서 국군 전사자로 추정되는 26점의 유해와 철모, 화염병 등 5천132 점의 유품이 발굴됐습니다.

유해들은 모두 온전한 곳이 없을 정도로 부상한 상태였다고 합니다.

수습된 물품 중에는 사이다병으로 만들어진 화염병도 있었는데요.

'럭키 사이다', '서울 사이다'처처럼 상표명이 찍힌 유리병이 깨지지도 않은 채 땅 밖으로 나왔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치열하게 교전했던 흔적을 엿볼 수 있습니다.

국방부는 백마고지 전투에 참전했던 용사들을 다음 달 중 발굴 현장에 초청해 증언을 듣기로 했다고 하는데요.

강원도 철원의 '무명 395고지'로 불리던 백마고지는 1952년 10월 당시 중부 전선의 주요 격전지였습니다. 이곳에서 국군 9사단은 당시 3배가 넘는 중국군에 맞서 열흘 간 총 12차례의 공격과 방어 전투를 벌였고 많은 전사자가 발생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오예진·민가경>

<영상: 연합뉴스TV·국방부 제공>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