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성김 방한 "생산적 논의 기대"…오늘 한미 북핵대표 협의

10-24 08:34


[앵커]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오늘(24일) 열리는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방한했습니다. 이번 회동에서 종전선언 관련 미국 측의 진전된 입장이 나올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장윤희 기자입니다.

[기자]

종전선언을 향한 우리 정부의 각급 외교전이 펼쳐지는 가운데 성김 대표가 방한했습니다.

성김 대표는 생산적인 논의가 이어지길 기대했습니다.

<성김/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지난 18~19일) 워싱턴에서 노규덕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후나코시 일본 외무성 국장과 좋은 협의를 가졌습니다. 서울 회동에서 노 본부장과 생산적인 논의를 이어가길 기대합니다."

이번 회동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는 최근 북한의 SLBM 시험발사 등 한반도 정세를 진단하고,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복귀시키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대북 인도적 지원 방안에 대한 협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히 성김 대표가 방한 일성으로 '생산적인 후속 협의'를 언급한 점에서, 종전선언 관련 미국 측의 진전된 입장이 협의 테이블 위에 오를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정부는 대북 대화 재개를 위한 신뢰 구축 조치로서 종전선언을 제안했고 국제 사회에, 특히 미국에 그 필요성을 설파해왔습니다.

최근 워싱턴 회동에서 노규덕 본부장은 미국과 심도있는 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혔고,

<노규덕/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지난 19일)> "협의의 상당 부분은 종전선언 관련 심도있는 협의에 할애가 되었습니다. 그간 일련의 협의를 통해 우리의 종전선언 구상에 대한 미측의 이해가 깊어졌다고 생각을 합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도 북미 신뢰를 위해 종전선언은 반드시 필요한 단계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정의용/외교부 장관(지난 20일)> "종전선언을 추구하는 것은 북미 간 신뢰를 구축해서 대화의 분위기를 조성하자는 것입니다. 이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첫번째 관문입니다."

한미 북핵수석대표는 오늘(24일) 협의를 마친 뒤 그 내용을 언론에 직접 밝힐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장윤희입니다. (eg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