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생수 사건, 범인은 특정…범행동기는 의문

10-23 18:42

[뉴스리뷰]

[앵커]


서울의 한 회사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생수를 마시고 쓰러진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계속되고 있는데요.

범인은 특정됐지만, 구체적인 범행동기가 확인되지 않아 궁금증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경목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회사에서 생수를 마신 남녀 직원 두 명이 쓰러진 건 지난 18일.

경찰은 다음날 숨진 채로 발견된 같은 회사 직원 A씨를 피의자로 입건했습니다.

A씨의 집에서 발견된 독극물과 앞서 비슷한 피해를 당한 직원이 마신 음료에서 같은 성분이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또 직원 2명이 쓰러진 사건 당일 피해자 중 한 명의 체내에서도 같은 독극물 성분이 추가로 검출됐습니다.

하지만 범행동기에 대해서는 의문점이 여전합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했습니다.

주거지 내 세면대에서 셀프 지문 감식을 한 흔적이 발견됐고, 범행에 사용된 독극물과 관련해 논문 등 검색 기록이 확인됐습니다.

반면 피해자와 회사 동료 조사에서는 특이점이 없는 상태입니다.

애정 관계가 의심됐지만, 여성 피해자는 "친분은 있지만 따로 연락하는 사이는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직장 내 괴롭힘 등 조사에서도 "내성적이지만 동료들과 원만하게 지냈다"고 직원들이 진술했습니다.

다만 경찰은 A씨가 최근 자신의 지방 발령 가능성을 접했다는 추가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소수의 진술로 동기를 확정 지을 수는 없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목입니다. (mo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