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실수로 송금한 돈 꿀꺽하고 무고까지…30대 징역형

10-23 13:02


상대방이 실수로 송금한 돈을 마음대로 썼다가 소송을 당하게 되자 허위 고소로 맞대응한 30대가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무고와 횡령 혐의로 구속기소 된 35살 노 모 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하고 1,686만 원 배상을 명령했습니다.


지난 2월 배달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한 노 씨는 사장 A씨가 음식값 1만 원을 보내려다 '전액 송금'을 잘못 눌러 보낸 1,687만 원을 돌려주지 않았습니다.


A씨가 소송을 내겠다고 하자 노 씨는 '1,800만 원짜리 시계 중고 직거래를 해놓고 거짓말을 한다'며 A씨를 도리어 사기미수죄로 고소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