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개에게 '사과' 주는 사진 일파만파…윤석열 "제 책임"

10-22 22:02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한 뒤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SNS에 올려 또 다른 논란을 초래했습니다.

경쟁 주자는 물론 여권의 파상공세가 이어지자, 코너에 몰린 윤 후보는 다시 사과했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후보가 '전두환 발언'에 뒤늦게 사과한 그 날, 윤 후보 반려동물 SNS엔 이런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반려견 '토리'에게 과일 사과를 주는 모습인데, 곧바로 윤 후보의 사과를 희화화했다는 논란이 불붙었습니다.

캠프 측은 사진을 삭제했지만, 성난 호남 민심 수습에 부심하던 이준석 대표가 앞장서 쓴소리를 내놨고, 경선 경쟁 주자들도 사과의 대상인 국민과 당원을 개 취급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후보직 사퇴까지 주장했습니다.

민주당도 국민을 개로 얕잡아봤다며 파상공세를 폈습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과를 하려면 제대로 좀 사과를 해야지, 어디 강아지한테 사과를 주고 이런 식의 국민을 조롱하는 행위를 해서는 정말 안 된다…"

경선 후 침묵하던 이낙연 전 대표도 "대선주자 행세를 그만두라"며 가세했습니다.

윤석열 캠프에선 SNS 게시물이 "재미를 가미한 것"이란 해명을 내놨는데, 사태가 심상치 않자 '실무진 실수'였다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반려동물 SNS 계정도 폐쇄했습니다.

토론회에 참석한 윤 후보도 고개를 숙였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사과 스토리를 올리겠다고 하는 것을 제가 얘기해주고 승인을 했으니까 관련된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죠."

하지만 논란성 발언을 내놓고 해명만 거듭하다가 여론에 떠밀려 뒤늦게 사과하는 일이 여러 차례 반복되자,

윤 후보 발언의 신뢰성과 더불어 캠프 운영 방식에도 구조적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