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미국 첫 한복의 날…현지인도 강강술래로 '들썩'

10-22 21:51

[뉴스리뷰]

[앵커]

매년 10월 21일은 우리 정부가 제정한 한복의 날인데요.

해외에선 처음으로 미국 뉴저지에서 한복의 날 행사가 열렸습니다.

교민과 현지 주민들이 강강술래 노래에 맞춰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고 하는데요.

고일환 특파원이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미국 동북부 뉴저지의 소도시 테너플라이.

시내 중심 공원에 다양한 한복을 입은 교민과 현지 주민이 모였습니다.

<고든 존슨 / 미국 뉴저지 주하원 의원> "한복의 날에 직접 참석해 축하하게 된 것은 저에겐 큰 기회입니다. 특히 왕의 한복을 입었기 때문에 오늘 하루 저는 왕입니다."

뉴저지는 한국을 제외하고 유일하게 한복의 날을 기념하는 외국 지자체입니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의 부인은 치마저고리 차림으로 행사장을 방문했습니다.

<태미 머피 / 미국 뉴저지 주지사 부인> "10월 21일은 아주 특별한 날입니다. 한복의 날이 미국의 다양성을 증진할 뿐 아니라 우수한 한국 문화와 한복의 아름다움을 즐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기념식이 끝난 후엔 판소리 공연 등 문화행사가 이어졌습니다.

테너플라이 공원에 모인 뉴저지 주민들은 한복의 아름다움을 감상했습니다.

한복의 날 제정을 이끌어낸 한인 청소년 단체 회원들이 직접 모델로 나섰습니다.

또 현지 경찰 간부가 조선시대 포도대장 복장으로 패션쇼에 참가하는 등 지역 주민들의 참여도 두드러졌습니다.


<브라이언 전 / 재미차세대협의회 대표> "오늘을 통해 테너플라이뿐 아니라 뉴저지 전체에 한복의 날을 선포할 수 있게 돼 행복합니다."

미국에서 열린 첫 한복의 날 행사는 교민과 현지인들이 손을 잡은 강강술래로 막을 내렸습니다.

뉴저지 테너플라이에서 연합뉴스 고일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