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여가부 폐지론'에 장관 "정치적 사건에 대응 적절히 못했다"

10-22 16:56

(서울=연합뉴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여가부 폐지론'에 대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여가부의 본연 기능에 충실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여가부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이 여가부 폐지 여론에 대한 입장을 묻자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들에 대해서는 반성하고, 개선해야 할 부분들도 있다고 생각을 한다"며 이같이 말했는데요.

그는 또 "여전히 우리나라에서 성평등과 평등이라든지 포용·배려가 필요한 집단이 있고, 이들에 대한 여가부의 정책이란 것은 여전히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장관은 또 여가부 폐지론이 나오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의 질의에 "지난해 여러 가지 정치적 사건들과 관련해서 여가부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부분들도 영향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정 장관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데 대해 "행정소송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방어권 행사를 한 것이라 2차 가해라고 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는데요.

다만 정 장관은 박 전 시장 유족 측 정철승 변호사가 고소인과 고소인의 변호사를 지칭하며 올린 페이스북 글에 대해서는 '2차 가해'라고 규정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