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최종 성공 문턱까지 간 누리호…"우주시대 열렸다"

10-21 21:11

(서울=연합뉴스) 우리 손으로 개발한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최종 성공 문턱까지 갔지만 위성 궤도안착은 못 했습니다.

하지만 나로호 발사 때와 달리 페어링 분리까지 성공적으로 이뤄낸 것 등으로 기술적으론 성공에 가깝다는 분석인데요.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누리호는 목표 고도인 700km에는 도달했으나, 탑재체인 '더미 위성'(모사체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데는 실패했습니다.

모사체가 초당 7.5km의 목표 속도에는 미치지 못해 지구 저궤도에 안착하지 못했습니다.

더미 위성이 궤도에 안착하지 못한 것은 3단에 달린 7t급 액체 엔진의 작동이 목표대로 521초 동안 연소되지 못하고 475초만 조기에 종료돼, 마지막 순간에 충분한 속력을 얻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발사체를 우주 700㎞ 고도까지 올려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오늘 발사는 아쉬움을 남겼지만, 국내 독자개발 첫 발사체 비행 시험으로 주요 발사 단계를 모두 이행하고 핵심 기술을 확보했음을 확인하는 의의를 남겼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안창주>

<영상 :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