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여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야 "이재명 위증죄 고발"

10-21 11:21


[앵커]

국정감사가 끝을 향해 달려가는 가운데, 고발 사주 의혹과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은 더욱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여당에선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후보다, 야당에선 이재명 후보를 위증죄로 고발하겠다는 얘기가 나왔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은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통과 내용 공개를 기점으로,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기도 어렵겠지만, 되더라도 '탄핵 사유'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대선 경선을 치르고 있는 만큼 고발 사주 의혹 수사가 신속히 종결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후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윤 후보가 부산저축은행 사건의 주임 검사였는데, 수사 과정에서 대장동 대출 비리가 드러났음에도 문제 삼지 않았다는 겁니다.

이 후보는 SNS에 대장동으로 구속될 사람은 민간개발 압력을 뿌리치고 절반이나마 공공개발을 한 자신이 아니라 대장동 대출비리범을 비호한 윤 후보라고 썼습니다.

국민의힘도 강경 대응 입장입니다.

이재명 후보를 검찰에 위증으로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출석한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사업의 초과 이익 환수조항과 관련해 말을 바꾸고, 거짓말을 했다는 주장입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아무리 부정해도 절대다수 국민이 대장동 게이트를 이재명 게이트로 인식한다"면서 재차 특검을 요구했습니다.

조폭 연루설도 재차 문제 삼았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주변에 조폭의 그림자가 어른거리는 인물을 대통령으로 뽑아선 안 된다"고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조폭 연루설을 국감장에서 제기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정점식, 김웅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했습니다.

오늘이 국정감사 마지막 날인데요.

현재 법사위 국감에서도 여야가 고발 사주, 대장동 의혹을 놓고 치열하게 맞서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잠시 후 다시 전해드리겠습니다.

[앵커]

이번엔 여야 대권주자들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두 차례 경기도 국감을 마무리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조만간 지사직을 사퇴하고 본격적인 대권 행보에 돌입할 걸로 보인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경기도 국감을 끝낸 이재명 후보는 본선 준비에 박차를 가할 걸로 보입니다.

이 후보는 다음 주 초께 경기도사직에서 사퇴해 대권 행보를 본격화할 계획입니다.

현재, 가장 중요한 과제는 경선 과정에서 치열하게 대립한 이낙연 전 대표와의 만남입니다.

두 사람이 전화 통화는 했지만, 지난 10일 경선 이후 회동은 없었습니다.

이 전 대표 측은 지지자들을 어떻게 아우를 것인지 고민하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두 사람이 만나 갈등을 털어내고 단일대오를 다진 뒤, 이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는 게 순서일 것"이라며 이후 당도 본격적인 선대위 체제로 전환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에선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전두환씨가 정치를 잘했다"는 발언 이후 연일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고요?

[기자]

일단, 국민의힘 지도부에선 윤석열 후보 발언을 수습하려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오늘 전남 여수와 순천을 찾았습니다.

이 대표의 호남 방문은 지난 11일 광주 이후 열흘 만인데요.

악화한 호남 민심을 수습할 계획입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최고위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적어도 부동산, 원전 정책 두 가지만은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배웠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당내에선 사과가 필요하다는 압박도 잇따르고 있어 윤 후보가 '전두환 발언'을 사과할지도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