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심상정 "설계자가 죄인"…이재명 "공익환수는 착한설계"

10-20 14:30

(서울=연합뉴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20일 국정감사에서 경기지사 자격으로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정면으로 맞붙었습니다.

심 후보가 대장동 사업을 자신이 설계했다고 언급했던 이 후보에 대해 "설계자가 죄인"이라고 직격하자 이 후보는 "공익환수는 착한 설계"라고 맞받아쳤는데요.

심 후보는 질의 시작부터 이 후보를 향해 "대장동 개발사업을 두고 국민의 70%가 지사님의 책임론을 말하고 있다"며 포문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아파트 분양사업까지 포함한 1조8천억원 기준으로 볼 때 이 사업 75~90%의 이익이 민간으로 넘어갔다고 본다"며 "바로 이것이 국민이 분노하는 지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심 후보는 "지사님이 작은 확정 이익에 집착해 '이거라도 얼마냐'라고 하는데 큰 도둑에게 자리는 다 내어주고 '이거라도 어디냐' 하는 식으로 (변명)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는데요.

심 후보는 마지막으로 "어떤 시민의 말이다. '돈 받은 자는 범인인데, 설계한 자는 죄인'이다"라고 일갈했습니다.

이 후보는 "도둑질을 설계한 사람은 도둑이지만 공익환수를 설계한 사람은 착한 사람"이라며 "부패 설계한 것은 투자자 쪽에 물어보시라"고 반박했습니다.

아파트 분양사업을 포함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직접 만든 그래프를 꺼낸 뒤 "2015년은 미분양이 폭증할 때"라고 설명, "당시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신 듯하다"라고 지적했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