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대장동 의혹 '키맨' 남욱 체포…검찰 조사 시작

10-18 12:42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에 대한 검찰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검찰 수사 전 미국으로 떠났던 남 변호사는 오늘(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습니다.


도착 직후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남 변호사를 뇌물공여약속 등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개발 초기인 2009년부터 대장동 사업에 관여한 인물로, 자신이 소유한 천화동인 4호를 통해 1,007억 원의 배당금을 챙겼습니다.


검찰은 남 변호사를 상대로 정관계 로비 등 의혹 전반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