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자체 파쇄' 뱅크시 그림, 3년만에 가격 20배 ↑

10-16 10:36


현대 미술계에서 가장 유명한 작가 중 한 명인 뱅크시의 작품이 3년 만에 20배 가까운 가격으로 거래됐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현지시간 14일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뱅크시의 회화 '풍선과 소녀'가 1,870만 파운드, 우리 돈으로 약 304억 원에 낙찰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경매에서 팔린 뱅크시의 작품 중 최고가 기록입니다.


이 작품은 지난 2018년 10월 소더비 경매에서 104만2천 파운드에 팔렸는데, 낙찰 직후 그림 액자 틀에 숨겨진 파쇄기가 작동해 작품이 가늘고 긴 조각들로 찢어져 더욱 유명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