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北 "9시부터 모든 남북통신연락선 복원"

10-04 09:09


[앵커]

북한이 오늘(4일) 오전 9시부터 모든 남북통신연락선을 복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신선이 단절된 지 55일만에 다시 개통하게 되는건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혜준 기자.

[기자]

네, 북한이 끊겨있던 남북 간의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의 보도를 통해선데요.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통신연락선 복원 의사에 따라, 오늘 오전 9시부터 모든 남북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이 공개적으로 복원을 선언함에 따라, 당장 오늘(4일) 오전 9시, 우리측의 정기 통화 시도에 북측이 응답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락선 복원은 북한이 지난 8월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하며 일방적으로 단절한 지 약 두 달 만이자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로 복원 의사를 밝힌 지 닷 새만입니다.

통신선 복구는 장기간 단절됐던 남북 소통의 재개를 뜻하는 것이어서 그 의미가 작지 않은데요.

남북의 교류 재개, 또 정부의 종전선언 구상에 디딤돌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다만 북측은 통신선 복원 선언과 함께 남측을 향한 메시지도 내놓았는데요.

남조선 당국은 연락선 재가동 의미를 깊이 새기면서 남북관계를 수습해 앞으로의 밝은 앞길을 열어가는 데 선결되어야 할 중대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노력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대화 복귀를 위해서는 적대정책 철회가 우선되어야 한다는 주장의 연장선으로, 이 과정에서 남측이 역할을 해야한다는 요구로 해석됩니다.

지금까지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