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때아닌 '오징어 게임 공방'…"화천대유 설계자 누구"

09-28 21:04

[뉴스리뷰]

[앵커]

이른바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정치권 논란이 격해지는 가운데, 전 세계적 열풍을 일으킨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여야의 공방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정치권을 풍자하는 누리꾼들의 오징어 게임 패러디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오징어 게임' 공방은 논란의 중심,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불붙였습니다.

자신은 화천대유 게임 속 '말'에 불과하다며 문제는 일확천금의 사업 구조를 설계한 쪽이란 겁니다.

민주당은 발끈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지난 27일)> "'이재명 설계' 딱지를 붙이려고 온 힘을 다하고 있지만, 속속 드러나는 인물 대부분이 국민의힘, 야권 인사들입니다."

이재명 후보도 곽 의원을 우회 비판하며 가세했습니다.

"장기판 말이 아닌 인간"이란 주인공의 대사를 인용하며, 자신은 경제적 기본권을 보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용진 후보는 청년들의 산재 보상 강화를 촉구하며 오징어 게임 같은 현실을 바꾸겠다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반박에 나섰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이런 벼락부자를 만든 구조, 그 설계, 본인(이재명 후보)이 했던 것입니다."

대선 주자들도 오징어 게임을 통해 이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대선판이 막판에 몰린 사람들의 이전투구가 돼 간다며 이 후보 퇴출을 주장했고, 원희룡 후보는 모두가 나락으로 떨어져 오징어 게임을 강요받는 '이재명 게임'의 시작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여야 공방과 상관없이 누리꾼들은 곽상도 의원이나, 문재인 정권을 풍자하는 패러디물을 속속 내놓는 상황.

이런 가운데 대선출마를 선언한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는 오징어 게임에 노출된 전화번호를 사겠다고 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