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소비심리 석 달 만에 반등…물가 우려는 여전 09-28 08:34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7월부터 악화하던 소비자들의 체감경기가 석 달 만에 개선세로 돌아섰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는 103.8로 전 달에 비해 1.3포인트 상승했습니다.


한국은행은 코로나19에 대한 소비자들의 학습효과와 수출 호조세와 고용 개선세가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물가전망지수는 149로 2012년 3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 2달 연속 이어졌습니다.


향후 1년간 물가 상승률에 대한 전망인 기대인플레이션율 역시 2018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2.4%가 유지돼 물가 우려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