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대선 말말말] "김기현, 도적떼 수괴"…"그러니까 특검!" 09-27 16:15


대선을 앞둔 정치권의 뜨거운 말들을 모은 '말말말' 시간입니다.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은 오늘도 뜨거운데요.

곽상도 의원 아들이 퇴직금 등으로 50억을 받은 사실을 국민의힘이 언제 알았느냐를 두고도 맞붙었습니다.

화면으로 보시죠.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추석 전에 곽상도 의원 아들이 이재명 아들이란 설도 있는데 그 아들이 50억을 받았다는 걸 알고도 그걸 싹 빼고 200~300만 원 받고 다녔다 거짓말을 하면서 저를 공격했습니다. 김기현 원내대표님 점잖은 분인 줄 알았는데 아주 후안무치한 도적 떼의 수괴 같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우선 상상할 수 없는 거액을 어떤 이유로든 받았다는 거에 대해서 미안하다라는 말이 먼저 나와야죠. 뭔가 다른 핑계를 대는 것은 공직자답지도 않고…. 청년답지도 않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곽상도 의원 경우도 제보가 있던 것도 사실이고, 본인에게 경위 물어보니 언론보도와 같은 형태의 그런 답변. 우리당은 국민 정서에 부합하는 것이 아니라고 판단을 해서 철저 수사 특검 수사가 필요하단 입장"

<원희룡 /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자기들이 안 하려고 하는 것이니까 그러는 것이죠. 과거 촛불이나 그런 게 여당이 응해서 진행됐나? 폭발해있는 민심의 부정은 국회, 나아가서는 정권 우리나라 정관, 법조 모두가 부동산 얽혀있는 비리 커넥션 모두를 겨냥할 것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