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대낮 수갑찬 채 교도소 입감 전 탈주…이틀째 추적 09-26 10:35


어제(23일) 교도소 입감 과정에서 피의자가 수갑을 찬 채 도주해 검찰과 경찰이 이틀째 행방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관계 당국에 따르면 어제(25일) 오후 4시쯤 20대 절도 피의자 A씨가 의정부교도소 입감 전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이송 차량에서 내린 틈을 타 도주했습니다.


A씨는 절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계속 출석하지 않아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다른 범죄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의정부지검에 신병이 인계된 상태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