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현장연결] 문대통령 "참전용사 희생 기억…평화 향해 쉼없이 걸어와" 09-23 10:54


문재인 대통령이 하와이 호놀룰루 히캄 공군기지에서 열린 한미 유해 인수식 추념사를 합니다.

현장 보시겠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존경하는 한미 양국의 국민 여러분.

한국전쟁 참전용사와 유가족 여러분.

마침내 오늘 미국과 한국의 영웅들이 70년 긴 세월을 기다려 고향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갑니다.

한국 대통령 최초로 영웅들의 귀환을 직접 모실 수 있게 되어 큰 영광입니다.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희생하신 68 한국군 영웅들과 5분 미군 영웅들께 경의를 표하며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영웅들의 귀환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과 대한민국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상호 유해 인수를 아낌없이 지원해 주신 아켈리로 인태사령관과 관계자분께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1950년 6월 25일 한반도에서 전쟁의 포성이 울렸을 때 UN안보리는 역사상 최초의 UN집단 안보를 발동했습니다.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먼 나라의 평화를 위해 전 세계 22나라 195만 명의 청년들이 한반도로 왔습니다.

특히 미국은 자신의 나라를 지키듯 참전했습니다.

미군 3만 6,595명, 카투사 7,173명이 한 번도 만난 적 없는 이들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목숨을 바쳤습니다.

오늘 모시게 된 영웅들 가운데 신원이 확인된 고 김석주 일병과 고 정환조 일병은 미 7사단 31일대 카투사에 배치되어 장진호 전투를 했습니다.

영웅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나의 부모님을 포함한 10만여 명의 피난민이 자유를 얻었고 오늘의 나도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습니다.

2017년 6월 대통령 취임 직후 워싱턴 장진호 전투 기념비를 참배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장진호 용사들에게 남은 마지막 임무 고국으로의 귀환에 함께하게 되어 감회가 깊습니다.

이 자리에는 고 김석주 일병의 증손녀인 대한민국 간호장교 김혜수 소위가 유해를 직접 모시고 가기 위해 함께하고 있습니다.

늠름한 정예 간호장교가 된 김 소위를 고 김석주 일병도 크게 자랑스러워하실 겁니다.

내외 귀빈 여러분, 서울의 전쟁기념관에는 평화를 원하거든 전쟁을 기억하리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용기와 희생을 기억하며 평화와 번영을 향해 쉼 없이 걸어왔습니다.

70년이 흘러 한국은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함께 이루었고 지난 6월 UN무역개발회의는 만장일치로 한국을 선진국으로 격상했습니다.

이제 한국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코로나에 맞서 국제사회와 연대 협력하고 있으며 기후위기 대응에 세계와 함께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UN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뿌리로 국제사회의 과제를 함께 나눌 수 있을 만큼 성장했습니다.

이제는 세계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당당하게 기여하는 대한민국이 되었습니다.

오늘 대한민국의 성장을 영웅들께 보고드릴 수 있게 되어 무한한 긍지와 자부심을 느낍니다.

한미 양국의 국민 여러분, 한국전쟁 참전용사와 유가족 여러분.

영웅들께서 가장 바라는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평화입니다.

나는 UN총회 연설에서 한국전쟁의 당사국들이 모여 종전선언과 함께 화해와 협력으로 새로운 시대를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지속가능한 평화는 UN 창설에 담긴 꿈이며 종전선언은 한반도를 넘어 평화를 염원하는 모든 이들에게 새로운 희망과 용기가 될 것입니다.

참전용사들의 피와 헌신으로 맺어진 한미동맹은 자유와 평화, 민주주의와 인권, 법치 등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반의 가치를 공유하는 포괄적 동맹으로 발전했습니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한미 양국의 노력 역시 흔들림 없이 계속될 것입니다.

우리에게는 아직 돌아오지 못한 많은 영웅들이 있습니다.

정부는 비무장지대를 비롯해 아직도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한 용사들을 찾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입니다.

유해 발굴을 위한 남북미의 인도적 협력은 전쟁의 상처를 치유하고 화해와 협력의 길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리라 믿습니다.

이제 영웅들을 모시고 돌아갑니다.

우리에게 평화를 향한 용기와 희망을 일깨워준 영웅들이 마침내 자신이 나고 자란 땅으로 돌아갑니다.

한미 양국 영웅들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영원히 기억하고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