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뉴스초점] 코로나19 어제 1,720명 확진…"아프면 반드시 검사" 09-22 10:43

<출연 : 김경우 인제대 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추석 연휴가 끝나가면서 다시 전국적인 재확산이 현실화하는 건 아닌지 우려가 큰 상황입니다.


어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720명 이었는데요.


방역 당국은 명절 이후 조금이라도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김경우 인제대 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질문 1>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두 달 보름 넘게 이어지며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어제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가 1,720명이었는데 현 상황에 대한 진단 부탁드립니다.

<질문 2> 추석 연휴 접촉 증가로 인한 위험 요소에 돌파감염 증가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은 감염이 많다는 점 등 불안요소들이 다수 존재하는데, 전문가로서 어떤 부분을 가장 심각하게 보고 계십니까?

<질문 3> 연휴 이동으로 인한 비수도권 확산 가능성이 제기되는데, 4차 유행의 확산세가 꺾이는 시점이 더 늦어질 거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교수님이 보시기에 4차 대유행의 정점은 어느 정도 규모고 또 언제쯤 정점이 될 거라고 보십니까?

<질문 4> 마지막으로 제주도는 내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낮추기로 했는데 정부는 앞서 10월부터 일상에 가까운 거리두기 체계로 조정하겠단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현행 체계의 거리두기 단계가 10월 3일까지 유지될 텐데, 그 이후의 거리두기는 어떤 부분에 방점이 찍혀야 한다고 보십니까?

<질문 5> 소아와 청소년의 경우 접종 이득과 위험성을 놓고 전문가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화이자가 자사의 백신이 5~11세 어린이에게 안전하고 효과가 높다고 밝혔는데요. 어린이 백신 접종에 대해 어떤 입장이십니까?

<질문 6> '부스터 샷'이 필요한지를 놓고도 선진국을 중심으로 논의가 한창인데 우리나라에서는 주변국의 상황을 보면서 신중하게 접근한다는 방침으로 보입니다. 전문가로서 '부스터 샷' 필요하다고 보십니까? 존슨앤드존슨은 얀센 백신의 부스터샷 효과가 94%에 달한다는 발표도 내놓았는데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