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추석 당일 흐리고 비…오후 대부분 그쳐 09-21 09:24


민족 대명절 추석 당일 아침이 밝았습니다.

새벽부터 요란한 비 때문에 놀라셨을 텐데요.

비구름이 동쪽으로 이동을 하면서 서울 등 서해안 쪽의 빗줄기는 많이 잦아들었고요.

내륙을 중심으로 여전히 강하게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처럼 오늘은 전국이 흐리겠고요.

비가 오다가 오후면 대부분 잦아들 텐데요.

특히 영남지역은 오후까지 강한 비구름의 영향을 받겠고 시간당 30mm 안팎의 집중호우가 쏟아질 수 있겠습니다.

연휴라서 운전하는 분들 많으실 텐데 속도 내지 마시고요, 안전 운전 하셔야겠습니다.

앞으로 영남에 최대 70mm, 충북과 호남, 강원 영서 지역에 10~40mm의 비가 더 이어지겠고요.

그 밖의 지역은 5~2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은 서울이 26도, 전주 27도, 대구와 창원 26도 등 종일 선선하겠습니다.

한편 오늘 밤 한가위 달 뜨는 시각은 서울이 저녁 6시 59분경, 부산이 6시 50분경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요.

비가 그친 뒤에도 하늘이 흐리고 또 밤부터는 수도권과 영서 지역에 또다시 비가 내리면서 보름달 감상이 다소 어려운 곳들도 많겠습니다.

내일도 전국에 비 소식 나와 있고요, 오후부터 저녁 사이면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편안한 연휴 되시기를 바랍니다.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