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한일 외교장관, 유엔총회 계기 뉴욕서 회담 추진 09-19 13:38


[앵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의 회담이 다음 주 미국 뉴욕에서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한일 양국이 두 사람의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양자회담을 추진하는 것인데요.

북핵 문제 대응을 위한 협력 방안과 과거사 문제 등 갈등 현안 등이 다뤄질 것으로 관측됩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일정을 수행하는 정의용 장관.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 일정이 끝난 뒤에도 뉴욕에 잠시 더 머무를 예정입니다.

이유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 다양한 '대면외교' 활동을 하기 위해서입니다.

특히, 정 장관은 모테기 외무상과의 회담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한일 양측이 회담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고, 외교부 역시 결정된 건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이면서도 회담을 추진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확인했습니다.

양측의 만남이 성사되면 영국에 이은 두 번째 대면회담입니다.

두 장관은 지난 5월 영국에서 열린 G7 외교개발장관 회의를 계기로 회담을 했지만, 20분 만에 끝나 현안 논의를 위한 충분한 시간은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이번 회담에서는 북한 문제가 비중 있게 다뤄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특히 미국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일 3국 공조를 강조하는 가운데, 정 장관은 정부의 대화재개 구상에 대한 일본 측과의 공감대 확대에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강제징용과 위안부 피해 등 과거사 문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도 의제에 오를 것으로 관측됩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