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개방하라" 요구에도 공무원 자녀 돌봄센터 '빗장'

09-19 04:52


[앵커]

강원도가 도청 공무원들의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만을 위해 수억 원의 예산을 들여 돌봄센터를 조성해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지난 방학 기간에도 이용률은 절반에 불과해 일반에 개방하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강원도는 여전히 문을 걸어 잠그고 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11억 원을 들여 조성한 범이곰이 돌봄센터입니다.

연간 3억 원의 혈세가 운영비로 들어가는데 도청 공무원의 자녀만 이용할 수 있어 빈축을 샀습니다.

그렇다고 이용률이 월등히 높은 것도 아닙니다.

센터의 정원은 100명이지만 가장 많은 학생이 몰렸던 여름 방학 기간조차 절반이 조금 넘는 59명 만이 이용했습니다.

이마저도 방학이 끝남과 동시에 20명이 빠져나가 현재는 39명만 남았습니다.

방학 내내 돌봄 대란에 시달렸던 일반 학부모 입장에선 분통이 터질 수밖에 없습니다.

<춘천지역 학부모> "형평성에도 매우 어긋나는 것 같고 나도 같이 세금을 냈는데 도청 직원들 자녀 위주로 운영이 되는지 이해가 안 돼요."

지역 정치권에서도 명백한 특혜라며 시설을 개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윤민섭 / 정의당 강원도당 사무처장> "지역에도 개방을 하겠다는 이 원칙을 세워 놓고 정확한 비율이나 이런 부분들은 지역사회의 여론도 수렴하고 전문가들의 의견도 구하고 이렇게 조정하면 된다고 봅니다."

강원도는 운영위원회의 동의를 얻으면 시설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는 말장난식 답변을 늘어놓습니다.

도청 공무원 자녀들은 그냥 이용하는 시설을 일반 시민의 자녀는 평가를 받아 가며 해야 되는 겁니다.

취재진이 더 자세한 내용을 듣기 위해 강원도에 공식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예민한 사항이라며 거절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상현입니다. (idealtyp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