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고발 사주 수사' 동시에 겨눈 검·경·공…중복수사 우려

09-18 17:48


[앵커]


야권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 시절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이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검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그리고 경찰까지 각기 다른 세 개의 기관이 한 사건을 겨냥하고 있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이 최근 이틀에 걸쳐 대검찰청 감찰부를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자료 포렌식 과정에 제보자 조성은 씨를 참관시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추석 연휴도 반납한 수사팀은 자료 검토를 마치는대로 핵심 참고인들을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대검 감찰부는 기존의 진상조사를 이어갈 방침이지만, 전담 수사팀이 나서면서 사실상 수사로 전환됐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먼저 수사에 착수한 공수처도 압수물 분석에 한창입니다.

연휴 중에라도 사건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경찰 역시 고발사주 의혹 사건을 겨냥하고 있습니다.

서울경찰청은 관련 고소·고발이 2건이 접수돼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 사건에 검찰과 공수처, 경찰이 모두 나선 유례없는 상황.

압수수색이나 소환조사 중복에 따른 비효율성, 인권 침해 우려가 제기됩니다.

중복·과잉 수사 우려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신속한 진상규명 측면에서 불가피한 면이 있다"면서 "기관들이 협력을 강조하고 있어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법조계에서는 각 기관의 수사 내용이 상당 부분 겹치는 만큼 향후 공수처로 사건 일부를 이첩하는 방식으로 정리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