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먹거리 나누고 이웃과 소통하는 수원 공유냉장고

09-17 17:58


[앵커]


경기도 수원에 가면 누구나 음식물을 넣고, 누구나 가져다 먹을 수 있는 공유냉장고가 있습니다.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음식을 나누는데 이웃과 정을 나누는 매개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강창구 기자입니다.

[기자]


텃밭에서 가지 수확이 한창입니다.

봉사단원들이 모종을 심고 여름내 땀 흘려 가꾼 겁니다.

여러 사람이 함께 작업하니 금세 바구니에 가득 찹니다.

수확한 가지는 소포장돼 어려운 이웃들이 가져다 먹을 수 있도록 공유냉장고로 전달됩니다.

공유냉장고는 누구나 음식물을 넣고 누구나 가져다 먹을 수 있도록 수원시 민간단체가 설치한 겁니다.

<송연우 / 경기 수원시> "약도 안 줬는데 매끈하게 탐스럽게 잘 자랐어요. 불우한 이웃들에게 나눠준다는 그 기쁨이 뿌듯하고 자부심도 있고…"

가지를 기부한 봉사단원들은 지난 6월 감자를 수확해 기부했고 고구마도 심어 가꾸고 있습니다.

올가을에는 김장을 해 이웃에게 전달하기로 하고 또다시 배추 모종을 심고 있습니다.

<정순아 / 수원시 도시농업팀장> "직접 지은 농산물로 이렇게 봉사활동 할 수 있다는 것에 굉장히 신기해하시고 굉장히 기쁘게 생각하십니다."


공유냉장고에는 이처럼 직접 농사지은 농산물뿐 아니라 김치나 빵 등 각종 음식물도 기부됩니다.

지난 2018년 1월 처음 설치된 이후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이어지면서 벌써 32개까지 늘었습니다.

냉장고마다 담당자가 지정돼 음식물로 인한 사고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공유냉장고는 음식물 낭비를 막고 이웃과의 정을 나누고 매개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창구입니다. (kcg33169@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