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이탈리아, 그린패스 범위 확대…모든 직장서 의무화 09-17 13:27


[앵커]

이탈리아 정부가 코로나19 면역증명서인 그린패스 범위를 확대했습니다.

모든 노동자들에게 일터에 나갈 때 그린 패스를 소지하게 한 건데요.

그린패스가 없으면 200만원이 넘는 과태료를 물어야 합니다.

방주희 PD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이탈리아가 모든 근로 사업장에 코로나19 면역 증명서인 그린 패스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공공, 민간 영역을 불문하고 모든 노동자들에게 그린 패스 소지를 의무화한 겁니다.

<로베르토 스페란차 / 이탈리아 보건부 장관> "10월 15일부터 모든 공공부문과 민간부문 근로 사업장에 그린패스 제도를 도입합니다. 그린패스는 일터를 안전하게 만드는 도구입니다. 또 백신 접종 캠페인에도 도움을 줄 것입니다."

그린 패스를 갖고 있지 않은 노동자들은 무단 결근처리되고, 그린 패스 없이 사업장을 드나들다가 적발될 경우 최고 1천500유로, 우리 돈으로 약 207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합니다.

그린 패스는 코로나19 예방백신을 맞았거나 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사람,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사람 등에게 발급하는 면역 증명서로, 그린 패스 제도를 모든 근로 사업장에 적용하는 것은 유럽에서 이탈리아가 처음입니다.

앞서 이탈리아는 지난달 실내 음식점과 문화 체육시설 출입 시 그린패스 지참을 의무화한데 이어 이달부터는 모든 장거리 교통수단 이용시에도 그린 패스를 제시하도록 했습니다.


또 모든 학교 교직원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한편 그린 패스가 없으면 직무 정지와 함께 봉급 지급을 중단하도록 하는 등 점차 범위를 확대해 왔습니다.

이탈리아의 백신 1차 접종률은 73%, 접종 완료율은 67.2%이지만 접종률과 관계없이 하루 5천명대 안팎의 신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정부는 바이러스 재유행이 예상되는 겨울철을 앞두고 코로나19 예방백신 보급 속도가 한층 빨라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방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