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태풍 대한해협 북상 중…영남해안 강한 비바람 09-17 12:42


[앵커]

태풍 찬투가 대한해협으로 북상 중입니다.

영남해안을 중심으로 오후동안 폭우가 쏟아지겠고, 순간적으로 초속 30m에 달하는 강풍까지 동반되겠습니다.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하윤 캐스터.

[캐스터]

서울의 하늘은 태풍과는 전혀 관계가 없어 보일 정도로 굉장히 맑지만 제주도는 간밤에 누적 강수량이 무려 1,000mm을 넘어섰습니다.

제14호 태풍 찬투는 현재 강한 비바람을 안고 대한해협을 통과 중입니다.

제주도는 상대적으로 빗줄기가 약해졌지만 태풍과 근접하는 영남 해안을 중심으로 오후까지 강한 비바람이 칠 텐데요.

태풍은 밤사이 일본 열도에 상륙하겠고요.

이후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되겠습니다.

태풍의 최근접 시간을 살펴보면 여수 오후 1시, 통영 3시, 부산 4시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오늘 충청 이남 지방을 중심으로 빗줄기가 굵겠고 특히 영남지역은 시간당 30mm가 넘는 폭우와 함께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집중되겠습니다.

제주도에 내려졌던 태풍특보는 낮 들어 해지됐지만 앞으로 최대 80mm의 비가 더 오겠고요.

그 밖의 남부지방에도 많게는 6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비는 오늘 밤중에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내일부터는 닷새간의 추석연휴가 시작되는데요.

추석 당일인 화요일에는 전국에, 수요일은 중부지방에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