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美, 핵 잠수함 기술 이례적 지원…"더는 없다" 09-16 21:12

[뉴스리뷰]

[앵커]

미국이 다른 나라에 핵추진 잠수함 기술을 지원하는 건 1958년 이후 처음입니다.

미국 스스로도 극히 예외적인 결정이라고 밝혔는데요.

중국 견제에 그만큼 공을 들이고 있단 뜻으로 풀이됩니다.

워싱턴 백나리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이 핵 추진 기술을 다른 나라와 공유한 건 1958년 영국이 마지막이었습니다.


그간 다른 나라의 핵잠수함 개발에 핵 비확산 원칙을 앞세워 민감하게 반응했던 미국이 원칙을 뒤집으면서까지 호주에 기술 지원을 결정한 것입니다.

미 고위 당국자도 많은 측면에서 예외적 결정임을 강조했습니다.

단 한 번의 조치로, 추가적으로 다른 나라와 공유할 계획은 없다는 의미입니다.

미국이 그간의 원칙을 뒤집어가면서까지 기술 지원을 결정한 건, 미국이 중국 견제에 얼마나 사활을 걸고 있는지를 가늠케 합니다.

미국은 비판을 우려한 듯 호주는 핵무기를 개발할 의향이 없다며 핵 비확산에 대한 미국의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우리나라도 그동안 핵잠수함 개발 의지를 보여왔다는 점에서 미국의 이번 조치가 주목됩니다.

미국이 추가 지원에 선을 그으며, 중국 견제를 위한 전략적 범주에서 판단할 뜻을 밝힌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입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전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핵잠수함 필요성을 언급하며 한미원자력협정 개정을 논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해 10월엔 김현종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미국에 한국의 핵잠수함 개발 계획을 설명하고 핵연료를 공급받고 싶다는 뜻을 전했으나 미국이 난색을 표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백나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