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태풍 '찬투' 금요일 제주 해상 지나…최고 400mm 비바람 09-15 18:11


태풍 '찬투'가 시속 4km의 매우 느린 속도로 북상하고 있습니다.

제주 서귀포를 향해 방향을 틀고 있는데요.

이동 경로는 다소 변경됐습니다.

당초 제주 북쪽을 지날 것으로 예상했지만, 금요일 새벽 제주 남쪽 해상을 지나, 오후에는 대마도 남쪽을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경보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제주 남쪽 해상을 중심으로 태풍경보와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제주는 하루에 300mm 이상 쏟아지곤 하는데요, 모레까지 제주 산지로는 많게는 400mm 이상 더 쏟아지겠습니다.

그 밖의 제주로 100에서 300mm, 남해안으로도 많게는 120mm 이상 더 내리겠습니다.

그 밖의 충청과 남부지방, 강원 영동으로도 10에서 60mm가 되겠습니다.

바람도 매우 거세게 불 텐데요, 제주로는 초속 40m에 달하는 초강풍이 예상됩니다.

큰 나무가 쓰러질 수 있을 정도입니다.

유리창 틀이 흔들리지 않도록 테이프로 단단히 고정해야겠고요,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도 미리 잘 점검해주셔야겠습니다.

내일 한낮에는 서울 29도 등 중부지방은 맑은 하늘 아래 덥겠습니다.


태풍이 지난 뒤에도 추석 연휴에 한차례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규리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