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30초뉴스] "내 옷 건드리지마"…'복장 강요' 억압에 맞서다 09-15 11:40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이 탈레반 재집권 후 히잡과 부르카 등의 복장 착용을 강요받고 있는 가운데 소셜미디어에서 이를 거부하는 운동이 시작됐습니다. 온라인 저항운동은 바하르 잘랄리 전 아프간 아메리칸대 교수의 주도로 시작됐고, SNS에는 '내 옷에 손대지 마'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아프간 여성들이 화려한 전통 의상을 입은 사진이 계속 올라오고 있습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