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독일 교실에서 "안녕하세요"…정규과목으로 한국어 첫 채택 09-14 11:40

(서울=연합뉴스) 아시아의 언어를 가르치는 경우가 아주 드문 독일의 인문계 중·고등학교에 해당하는 김나지움에서 한국어를 처음으로 정규과목으로 채택했습니다.

독일 메클렌부르크 포어폼메른주 노이슈트렐리츠시 카롤리눔 김나지움은 14일(현지시간) 2021∼2022학기부터 한국어를 고등학교 1학년에 해당하는 10학년 의무선택과목으로 채택했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고등학교에서 한국어가 정규과목으로 채택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학교 10학년생들은 한국어를 의무선택과목으로 선택하면 주당 2시간 수업을 듣고 성적을 받게 되는데요.

제1외국어인 영어와 제2외국어인 스페인어, 러시아어, 라틴어, 제3외국어 스페인어, 고대 그리스어 외에 한국어를 배울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이 학교는 2016년 11월 전북외고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2017년부터 방과 후 수업으로 한국어를 가르치기 시작했습니다.

주독일한국교육원은 지난 9일 카롤리눔 김나지움과 업무 협약을 맺고, 이 학교의 정규과목이 된 한국어 수업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협약식에 이어 진행된 한국어 정규과목 시범수업에서 한국어를 의무선택과목으로 선택한 학생 18명은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등 인사말과 자신의 이름, 국적, 직업, 거주지를 말하고 쓰고 읽는 법을 배웠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손수지>

<영상: gym.carolinum 인스타그램>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