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자막뉴스] 장흥서도 전자발찌 끊고 도주…열흘 넘게 행방 묘연 09-01 10:17


경찰 드론이 야산 곳곳을 뒤집니다.

성범죄 전과자 50살 마모씨가 전자발찌를 끊고 잠적한 건 지난 21일 오후.

마씨는 주거지에서 20분 정도 떨어진 야산에 차량을 두고 달아났습니다.

약 11㎞ 떨어진 지점에서는 마씨가 끊고 버린 전자발찌가 발견됐습니다.

마씨는 달아날 당시 하늘색 반소매와 검은색 계열의 바지를 입고 있었습니다.

열흘이 넘었지만 이후 행적은 묘연합니다.

<경찰 관계자>
"산에 은신해 있든가. 안 그러면 산을 나와서 어디로 도주를 했든가."

마씨는 지난 2011년 여성 청소년 2명을 여러 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출소했습니다.

신상정보 공개 명령 10년과 전자장치 부착 7년도 선고받았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불안할 수밖에 없습니다.

<주민>
"불안해하죠. 다른 마을에는 동네 주민들이, 혼자 계신 분들이 (마을) 회관에서 주무시고 그런다고 하더라고요."

더구나 마씨는 최근 또 다른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상황.

수사가 20일 넘게 진행되는 사이 종적을 감춘 겁니다.

광주보호관찰소는 인근 주민들에게 전단을 배포하는 한편, 경찰과 함께 마씨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취재: 김경인)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