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8천명 몰린 일본 음악축제…노마스크 떼창하고 음주도 08-31 17:02

(서울=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일본에서 수천 명이 모인 음악 축제가 열려 술을 마시고 마스크를 벗거나 함성을 지르는 상식 밖의 일이 벌어져 논란입니다.

30일 NHK, 아사히신문, 교도통신 등의 보도에 의하면 이달 28∼29일 일본 아이치현 도코나메시에서 열린 야외 음악 축제 '나미모노가타리(NAMIMONOGATARI) 2021'에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한 모습들이 잡혔습니다.

SNS나 인터넷에 올라온 영상에는 많은 젊은이가 밀집한 가운데 마스크를 벗거나 환호성을 지르는 장면이 담겼고, 신체가 접촉할 정도로 밀집한 상태로 음악에 맞춰 파도를 타듯 몸을 움직이는 장면도 보입니다.

행사 주최 측은 "이벤트 당일 8천 명이 넘는 관객이 와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고 매우 밀집한 상태가 되고 말았다"고 설명했는데요.

이 사실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허무하다", "정말 한심하다" 등 실망과 분노를 드러냈습니다.

아이치현이 현장 상황을 담은 영상과 행사장 운영업체 등을 조사한 결과 관람객 사이에 감염 방지를 위한 안전거리가 확보되지 않았으며 현장에 술까지 제공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비판이 이어지자 주최 측은 "많은 폐와 근심을 끼친 것을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행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최수연>

<영상: 로이터, 트위터, 인스타그램>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