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동물 목숨도 소중하지만…직원은 아프간에 유기동물은 영국으로

08-31 12:29

(서울=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에서 유기동물보호소를 운영하던 한 영국인이 150마리 정도의 개와 고양이를 데리고 '탈레반 폭정'을 탈출하는 데 성공했으나 정작 아프간인 직원들은 데려오지 못했습니다.

이 때문에 '동물 목숨이 우선이냐'는 논란이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29일(현지시간) 영국 히스로 공항에 도착한 보호소 운영자 폴 파딩은 "복잡한 심경"이라며 "부분적 성공"이라고 말했다고 BBC와 가디언 등이 보도했습니다.

파딩은 아프간인 직원들 없이 개 90∼100마리, 고양이 60∼70마리 등 동물만 데리고 탈출했습니다.

파딩은 아프간에서 영국 해병으로 복무한 후 카불에서 동물보호소를 운영하다가 유기견·묘 약 200마리, 직원·가족들과 함께 탈출을 계획했는데요.

"애완동물보다 사람이 우선"이라고 거부하는 정부를 거칠게 공격한 끝에 결국 전세기 이용 허가를 받아냈습니다.

파딩은 동물들이 사람보다 우선은 아니라고 부인하며 동물들은 화물칸에 실으면 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민가경>

<영상: 로이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