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목숨 건 탈출…한국 도운 아프간인 378명 첫 입국

08-26 18:12

(서울=연합뉴스) 과거 한국을 도왔던 아프가니스탄인 협력자와 그 가족 378명이 한국군 수송기를 타고 마침내 탈레반 위협에서 벗어나 '희망의 땅'에 발을 디뎠습니다.

정부가 분쟁 지역의 외국인을 이처럼 대규모로 국내 이송한 것은 처음인데요.

이들을 태운 다목적 공중급유 수송기 KC-330은 26일 오후 4시24분 인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한국 시간으로 새벽 4시53분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공항을 출발해 약 11시간을 비행했는데요.

전체 입국 대상인 391명 가운데 이슬라마바드 공항에 남아있는 13명은 다른 한국군 수송기를 타고 조만간 들어올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은 지난 수년간 주아프간 한국 대사관, KOICA(한국국제협력단), 바그람 한국병원, 바그람 한국직업훈련원, 차리카 한국 지방재건팀 등에서 의사와 간호사, 정보기술(IT) 전문가, 통역, 강사 등으로 일한 전문인력과 그들의 가족입니다.

가족 중에는 10세 이하 어린이와 노약자가 상당수 포함됐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