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여야 언론중재법 대치 숨고르기…본회의 30일로 연기

08-25 21:06

[뉴스리뷰]

[앵커]

언론중재법을 둘러싼 여야 충돌이 격화되면서 오늘(25일) 예정됐던 본회의는 다음 주 월요일(30일)로 미뤄졌습니다.

여야는 잠시 숨 고르기에 들어갔지만 입장차가 여전해 대치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장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강행 속에 국회 본회의 문턱까지 온 언론중재법 개정안.

국민의힘은 내용뿐 아니라 절차에도 문제가 있다고 맞섰습니다. 법안이 법사위를 통과한 지 하루가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국회법에 따라 당일 본회의에 올릴 수 없다는 것입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야당의 지적을 받아들였고, 본회의는 다음 주 월요일로 연기됐습니다.

<윤호중 / 민주당 원내대표> "처리하지 못한 안건에 대해서는 8월 30일 월요일 오후 4시에 본회의를 열어 모두 처리하는 것으로 합의됐습니다."

이로써 쟁점 법안뿐 아니라 국회 부의장, 법사위, 정무위를 비롯한 7개 상임위원장 인선도 미뤄졌습니다.

여야는 본회의 일정에는 합의했지만 언론중재법을 놓고는 대치를 이어갔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언론중재법 이름이 붙여진 언론재갈법에 대해서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언론재갈법이 처리 안 되는 여러 방법을 끝까지 강구해나갈 것입니다."

국민의힘이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 등을 검토하는 가운데 민주당은 쟁점 토론을 위한 전원위원회 소집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국회의원 전원이 토론에 참여하는 전원위원회가 소집되면 필리버스터보다 먼저 열리게 됩니다.

민주당 의석수가 소집 요건인 재적 의원 4분의 1을 넘어 추진이 가능한 상황입니다.


전원위는 2003년과 2004년 이라크 파병안을 두고 각각 소집된 전례가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전원위가 상임위원회의 연장으로 문제 해결에 실질적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여야 대치가 지속되는 가운데 민주당 조응천·오기형·이용우 의원, 대권주자인 박용진 의원도 언론중재법 숙의가 필요하다며 우려 입장을 밝히면서 당내 수습도 민주당 지도부 숙제로 떠오른 모습입니다.

연합뉴스TV 장윤희입니다. (eg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